서울기후동행카드 이용자 10일만에 6배 급증
서울기후동행카드 이용자 10일만에 6배 급증
  • 김포타임즈
  • 승인 2024.04.13 2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 시민이 서울기후동행카드로 김포골드라인을 이용하고 있다./사진=김포시청
한 시민이 서울기후동행카드로 김포골드라인을 이용하고 있다./사진=김포시청

김포시가 서울 인근 지자체 중 최초로 서울기후동행카드 통용을 실시한 가운데, 이용 10일만에 서울행 서울기후동행카드 이용자가 첫 날 기준 6배 급증했다.

13일 김포시에 따르면 지난 3월 30일 서울기후동행카드 이용자는 427명이었으나, 4월 11일 기준 2579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첫 날 대비 6배 증가한 수치다. 기후동행카드로 서울로 나가는 김포 시민 이용자도 매일 평균 210명 이상 지속 증가 중이다.

서울동행카드 이용자 중 90%는 서울행으로, 서울기후동행카드 이용자(4월 11일 기준) 2579명 중 2309명이 서울방향 이용자다.

김포시는 지난해 12월 서울시와 기후동행카드 사업 참여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 서울로 출퇴근하는 많은 시민들의 교통비 절감과 조기 도입을 위해 적극 협의에 나섰고, 그 결과 서울 인접 지자체 중 최초로 기후동행카드를 이용하게 됐다.

김포시에서 참여하는 기후동행카드는 김포골드라인은 물론 서울 지역 내 지하철, 서울시 면허 시내 마을버스, 공공자전거 따릉이를 무제한 이용할 수 있으며, 서울 공유자전거 따릉이 포함 여부에 따라 6만2000원(따릉이 제외), 6만5000원권으로 구성되어, 원하는 권종에 따라 충전 후 사용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