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시민과의 약속 ‘언제나 어린이집’ 운영 개시
김포시, 시민과의 약속 ‘언제나 어린이집’ 운영 개시
  • 김포타임즈
  • 승인 2024.05.29 1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진읍 시립금빛하늘어린이집 1개소 지정, 24시간 365일 이용 가능
시립금빛하늘어린이집./사진=김포시청
시립금빛하늘어린이집./사진=김포시청

아이낳고 키우기 좋은 도시로 나아가고 있는 김포에 생후 6개월부터 7세까지 24시간 언제든 안심하고 자녀를 맡길 수 있는 ‘언제나 어린이집’이 들어선다. ‘언제나 어린이집’은 김병수 김포시장의 공약으로, 김포시의 인구 구성과 보육 환경을 감안해 시행하게 된 맞춤형 보육프로그램이며 오는 6월 1일부터 운영할 방침이다.

취학 전 영유아를 둔 부모라면 발생할 수 있는 일시적이고, 긴급한 상황에 대응하기 위함으로, 365일 24시간 운영될 방침이다. ‘언제나 어린이집’은 통진읍 소재 시립금빛하늘어린이집 1개소가 지정됐고, 시간당 3천원의 이용료로 평일과 주말‧공휴일 상관없이 언제든 부모들이 필요한 시간에 걱정없이 보육서비스를 제공 받을 수 있다.

신청은 이용 당일 오후 3시 전까지, 야간·새벽보육(22:00~익일 7:30)은 전일 18시까지 언제나 어린이집으로 전화 또는 방문해 예약하고 보호자의 신분증, 영유아와의 관계를 확인할 수 있는 주민등록등본 또는 가족관계증명서를 지참하여 자녀에게 필요한 기저귀, 개별침구, 여벌 옷, 간식 등을 개별적으로 준비하면 된다. 자세한 사항은 이용 전 시립금빛하늘어린이집(031-982-4286)으로 문의하면 된다.

현재 김포시는 특화된 돌봄정책으로 저출산 해소의 새로운 방안을 제시해 나가고 있다. 아이낳고 키우기 좋은 도시를 지향하는 김포시는 단순 출생률 제고가 아닌 개인 삶의 질 제고로 접근하고 있다. 흔한 물적지원보다 보육과 교육환경의 질을 높임으로써 삶의 질 향상으로 나아가겠다는 목표다. 이는 본격 저출산 정책이 20여년이 되어가고 물적지원이 점차 늘어도 지속적으로 출산률이 하락하고 효과가 미흡하다는 판단에서다.

김포시는 첫 아이의 보육과 교육이 편안할 때 둘째, 셋째의 출산을 계획할 수 있다고 보고 ‘돌봄’에 주력하고 있다. 지역 내 우리아이행복돌봄센터 18개소를 운영하는 한편, 야간연장 어린이집 55개소, 시간제보육 6개반을 운영하고, 보육교사 토요보육 근무수당 지원 등 이용자 중심의 맞춤형 긴급돌봄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김병수 김포시장은 “젊은 김포의 저출산 대비책은 물적지원이 아닌 보육의 질을 향상시키는 것이다. 언제나 어린이집 운영으로 부모의 육아 부담을 완화하고 돌봄 사각지대를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미래세대 주역인 아이들과 부모가 모두 행복할 수 있는 돌봄서비스 정책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