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FC, 청주와 승점 1점씩 나눠 가지며 리그 3위 기록
김포FC, 청주와 승점 1점씩 나눠 가지며 리그 3위 기록
  • 김포타임즈
  • 승인 2024.06.28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포FC 선발 출전 선수들./사진=김포FC
김포FC 선발 출전 선수들./사진=김포FC

김포FC(이하 김포)가 충북청주FC(이하 청주)와의 경기에서 1대 1 무승부를 거두었다.김포는 지난 26일 수요일 오후 7시 30분 김포솔터축구장에서 충북청주와 2024 하나은행 K리그2 19라운드 경기를 치렀다.

김포는 지난 부산전과 동일한 3-5-2 포메이션을 가동하며 청주전에 나섰다. 김포의 골문은 손정현이 지켰으며 수비 라인은 박경록, 이용혁, 김민호가 19라운드와 동일하게 출전했다.

미드필더에는 서재민, 김준형, 장윤호, 최재훈, 이종현이 나섰다. 부산전에 출전한 임준우 대신 이종현이 출전하며 미드필더진에 변화를 주었다. U-22 자원인 이현규와 권순호가 투톱을 이루며 공격 라인 변화를 통해 청주전 승리의 의지를 보였다.

전반 4분 청주가 김포의 골망을 가르며 선제골을 기록했지만, 전반 32분 손정현의 킥이 청주 페널티 에어리어를 넘어가며 이용혁에게 향했다. 이용혁의 헤더로 연결된 공은 바운드 된 후 골문 구석으로 들어가 리그 2경기 연속골을 기록했다. 이용혁의 동점골 이후 김포는 여러 차례 청주의 골망을 두드렸지만 추가 득점은 나오지 않았고 전반전이 종료되었다.

후반전 시작과 동시에 루이스를 교체투입하며 공격진에 변화를 주었다. 루이스 교체 투입을 시작으로 플라나, 김원균, 김성주, 서보민이 차례로 그라운드에 들어오며 김포는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이후 김포는 추가골을 만들기 위해 청주의 골대를 겨냥했지만 아쉽게 빗나가며 팬들의 아쉬운 탄성소리가 솔터축구장에서 터져나왔다. 그대로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리며 승점 1점씩을 나눠 가져 리그 3위 자리로 올라섰다.

경기 종료 후 고정운 감독은 "더운 날씨에 고생해준 선수들에게 감사하다. 비록 선제실점을 했지만 동점골을 넣고 우리의 분위기를 가져오는 플레이를 하며 승점을 얻었기 때문에 의미있다고 생각한다. 다음 경기에서 승점 3점을 따내며 6월 홈 5연전 유종의 미를 거두고 싶다”고 경기 총평을 전했다.

김포는 오는 29일 토요일 오후 7시, 김포솔터축구장에서 천안시티FC와 하나은행 K리그2 2024 20라운드를 치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