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 시민사회단체, 대북 전단 살포 중단 촉구
김포 시민사회단체, 대북 전단 살포 중단 촉구
  • 김포타임즈
  • 승인 2024.07.04 22: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포 시민사회단체들이 대북 전단 살포 중단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김포민주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김포 시민사회단체들이 대북 전단 살포 중단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김포민주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한 달 넘게 북한의 대남 오물 풍선 살포가 이어지며 접경지역 주민들의 불안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김포시민들과 시민사회단체들이 북을 자극하는 대북 전단 살포 중단 및 김포시의 적극적인 대처를 촉구하고 나섰다.

월곶, 통진, 하성 등 접경지역 주민들과 제 정당, 시민사회단체들은 3일 김포시청 정문 앞에서 ‘대북 전단 살포 중단’, ‘김포시 방지대책 수립’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연이은 대북, 대남 전단 살포와 9.19 군사합의 전면 효력 정지 등 강대강 대치가 이어지며 접경지역의 군사적 긴장이 높아지고 있다”며 “이로 인한 주민들의 불안이 가중되고 있는 상황이지만 김포시는 아무런 대책을 내놓지 않고 있는 상황”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김대중재단 김포시지회, 김포경실련, 김포교육자치포럼, 김포민예총, (사)김포여성의전화, 김포시친환경농업인연합회, 김포시친환경학교급식출하회, 김포의병기념사업회,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민주우체국본부 김포지부, 민주평화김포시네트워크, 새날의집, 새여울21, 월곶쌀롱사회적협동조합, 전국교직원노동조합 김포지회, 전국민주노점상연합 김포지역, 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 김포지회, 진보당 김포시위원회, (사)참교육을위한전국학부모회 김포지회 등이 참여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오강현, 김계순, 정영혜, 유매희, 이희성 시의원과 진보당 김포시위원회 안재범 위원장 등 정당 관계자, 6.16공동선언실천남측위원회 경기본부 박성철 집행위원장이 함께했다.

오강현 김포시의회 부의장은 “대북 전단 살포 저지를 위한 순찰과 단속 등 적극적인 행정이 필요하다”며 김포시의 역할을 강조하고 “시민 안전과 생존권 보장을 위한 정부의 남북관계 자세 전향이 있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을 진행한 이종준 김포경실련 집행위원장은 “지난 6월 20일 탈북민단체가 파주에서 대북 전단을 살포하려 하자 파주시장이 직접 나서 이를 제지하고 향후 살포 금지를 위한 조치를 발표한 바 있다”고 전제하고 “파주에서 막힌 이들 단체가 김포에서 살포를 시도할 가능성이 높다. 이런 시도가 목격되면 즉각 신고하고 알려 달라. 적극적으로 막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