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 16개월 영아 코로나19 확진…첫 확진자 자녀로 외할머니, 이모도 확진자
김포 16개월 영아 코로나19 확진…첫 확진자 자녀로 외할머니, 이모도 확진자
  • 조충민 기자
  • 승인 2020.02.23 2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포 코로나19 첫 확진자 부부의 생후 16개월된 자녀가 지난 21일 음성 판정에서 23일에는 확진자 판정을 받았다. 김포 네 번 째 확진자다.

지난 15일 신천지 교인 확진자(31번)가 다녀간 대구 동구 퀸벨호텔에서 1시간 30분쯤 머물렀던 이들 부부의 생후 16개월 된 자녀는 현재 국내 확진자 중 가장 어리다.

이들 부부의 부인은 대구가 친정이며 15일~18일 4일간 친정에 머물렀다. 부인과 함께 퀸벨 호텔을 방문한 어머니와 여동생도 검사를 진행,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전해진다. 이에 따라 음성판정을 받은 아버지가 손주를 홀로 돌봐온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