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 추가 규제 계획을 당장 철회하라”
“김포 추가 규제 계획을 당장 철회하라”
  • 조충민 기자
  • 승인 2020.06.24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규제예정지에서 김포 제외’ 촉구 청와대 국민청원

6월17일 부동산대책의 추가 규제 예정지로 검토되고 있는 김포를 제외해 줄 것을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Temp/ukuTks)이 24일 시작됐다.

‘6월17일 부동산대책으로 추가 규제 예정인 김포 철회바랍니다’ 제하의 이 청원문에 따르면 한강신도시를 표방하며 김포가 2기신도시로 지난 2005년 지정됐고 18만명이던 김포시 인구를 무려 2배가 넘는 약 50만명의 대도시로 끌어 올렸다.

청원문은 또 “한강신도시 지정 15년!! 지금 그동안 서울의 집값은 2~3배가 올랐고 김포에 입성한 15만 신도시민의 절반은 아직도 분양가조차 회복하지 못한 상태다. 그런데 ‘청송마을6단지 7천 뛴 신고가에 실거래, 분양권 실거래 5억대인데 호가 2억↑’, 이건 대체 무슨 기사인가?”라고 반문을 하고 있다.

이어 “제가 사는 곳이 청송마을인데, 우리 집은 8년 전이나 지금이나 똑같은데, 아니 그동안 심하게 떨어졌던 집값이 이제야 분양가를 회복했는데, 호가 급등세에 규제지역이라니? 이 곳 규제하려거든, 서울의 집값이나 8년 전으로 되돌려놓고 얘기하라”고 지적했다.

청원문은 “30만명의 시민들을 꼬드겨 김포에 분양하게 해놓고 다른 지역 3~5배 오를 때까지 가만 두다가, 김포는 오르지도 않은 호가가 올라(?) 아직도 분양가에 허덕이는 김포를 규제 검토한다는 게 대체 무슨 귀신 씨나락 까먹는 소리인가?”라고 지적하며 비판을 이어갔다.

끝으로 청원문은 “서울 부동산정책 바로 잡을 생각은 안 하고, 김포 내 극소수 아파트의 호가 상승을 빌미로 규제 검토를 하겠다는 발상은 당장 백지화하라. 김포의 현실을 직접 제대로 확인하고 김포 규제지역 포함 예정 계획은 당장 철회해 줄 것을 청원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