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희대·대학병원 유치 아직 결정된 거 없다”
“경희대·대학병원 유치 아직 결정된 거 없다”
  • 조충민 기자
  • 승인 2020.07.17 16:1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인수, 17일 시의회 본회의 시정질문 통해 확인
정하영, “성과 없다는 데 동의 못해…이제부터가 시작”
김인수 부의장.
김인수 부의장.

확정 여부를 두고 논란을 불러온 풍무역세권 경희대학·대학병원 유치 문제는 아직 결정된 게 아무 것도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 같은 사실은 17일 오후 열린 김포시의회 제203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김인수 부의장의 시정질문을 통해 확인됐다.

김인수 부의장은 이 자리에서 “정하영 김포시장이 지난 6월30일 언론브리핑을 통해 경희대학·대학병원 유치를 발표하고 난 뒤 시민들은 환영의 뜻을 밝히고 있다. 진짜 경희대가 오는지, 김포시가 얼마나 경희대에 지원을 하는지를 놓고 시민들 사이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 시장이 이 문제에 대해 신뢰할 수 있는 답변을 해 달라”고 주문을 했다.

정하영 시장은 답변에서 “지난해 말 경희대와 논의를 시작했고 지난 6월29일 경희대로부터 풍무역세권 도시개발사업에 참여하겠다는 공문을 받았다. 대학과 대학병원 등 사회간접자본 유치는 지자체 간 경쟁이 치열하다. 이번에 일을 추진하면서도 경희대가 높은 수준의 보안을 요구했으며 이로 인해 시의회에 미리 설명하지 못한 부분에 대해서는 심심한 사과 말씀을 드린다. 조성원가 이하로 대학부지를 공급하겠다는 뜻을 경희대에 전달하고 긍정적 답변을 받았다. 이후 경희대와의 협의체 구성을 통해 구체적 협의를 진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 부의장은 보충 질문에 나서 “지난 달 30일 언론브리핑 자료에 따르면 지난 4월 대학병원 부지에 대한 공급 조건을 경희대 측에 공문으로 발송했다고 돼 있다. 풍무역세권 개발협약에 따르면 부지 3만평과 건축비 100억원을 대학 측에 주는 걸로 돼 있다. 경희대 측에 추가지원 언급은 없었냐?”고 따져 물었다.

이에 정 시장은 “조성원가 이하 공급이 일반적이다. 경희대에도 조성원가 이하로 제공하겠다고 제안했다. 다른 추가 내용은 없었다”고 답변했다.

이어 김 부의장은 “저를 비롯해 몇몇 시의원들이 경희대와 오고간 공문을 시에 요청했는데 비밀이라 보여줄 수 없다는 답변이 돌아왔다. 이렇게 해도 되냐? 유치 관련 경쟁 상대가 있으니 밝힐 수 없다는 건가?”라고 강하게 추궁을 했다.

정 시장은 이에 대해 “양해를 구하고 싶다. 구체적 협상을 진행해야 하는 중요한 순간이다. 파주시 등 몇 개 지자체가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고 보안에 대한 대학 측의 특별한 요청이 있었다. 그래서 유치 발표를 미뤄왔는데 시민들은 시장에게 대학병원 유치와 관련한 발표를 강하게 요청했다. 발표하지 않으면 사단이 날 거 같은 분위기가 연출됐다”고 밝혔다.

정 시장의 발언을 이어 받은 김 부의장은 “그래서 내용도 없는 발표를 (지난 달 30일) 한 건가?”라고 맞받아치며 목소리를 높였다.

김 부의장은 계속해서 “언론브리핑 중에 긍정적 답변을 받았다고 했는데 구체적 내용이 뭔가? 아직 경희대 재단 이사회나 교육부 승인도 받지 않았다. 경희대 총학생회, 교수협의회 동의 등 아직 넘어야 할 산이 많다. 아직 합의된 게 전혀 없다. 언론 보도에 따르면 경희대 홍보실 관계자가 ‘아직 결정된 게 없다’고 말한 것으로 나와 있다. 결국 경희대 병원 김포 유치는 경희대와 김포시 간에 합의된 게 없고 이제 시작일 뿐”이라고 잘라 말했다.

이에 대해 정 시장은 “경희대 측과 8월말쯤 MOU를 체결하는 일정으로 실무협의를 위한 준비를 하고 있다. 아무 성과가 없다는 데는 전혀 동의할 수 없다. 이제부터 시작이라고 말해야 한다”고 답변했다.

김 부의장은 끝으로 “이번 시정질문을 통해 밝혀졌듯이 경희대 이사회나 교육부 승인도, MOU도 없었다. 확정되지 않은 사실을 김포시가 서둘러 발표한 거다. 다른 지자체도 유치 노력을 하고 있는 만큼 치밀한 대응전략을 세워야 한다. 경희대 병원 유치가 김포시 발전의 초석이 되기를 기대해 본다”고 강조하며 시정질문을 마무리했다.

정하영 김포시장.
정하영 김포시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장동희 2020-07-17 18:17:59
무식한 시장님아...

김포한강선은 종착지가 김포한강신도시이기 때문에 가칭으로 붙여놓은 이름입니다.

한강 따라가라고 한강선이 아니란 말입니다..

제대로 좀 알고 지껄이세요.. 아우..열불터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