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희대 측, “김포 대학병원 유치 발표 미뤄 달라”
경희대 측, “김포 대학병원 유치 발표 미뤄 달라”
  • 조충민 기자
  • 승인 2020.10.05 1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무부총장, 국감 증인 대리 신청 사유 통해 밝혀
“이사장에 보고 안 됐는데 김포시가 언론브리핑 강행”
시 관계자, “당시 진행사항 등 세부내용 파악해 보겠다”

김포시가 지난 6월30일 경희대병원 유치 관련 언론브리핑을 하기에 앞서 경희대 측이 이사장에게 보고가 안 됐으니 발표를 미뤄달라는 뜻을 김포시에 전달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특히 경희대 관계자는 양측 간 MOU 체결 건 등이 학교 법인 이사회에서 부결될 가능성이 있음을 김포시에 사전에 밝힌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 같은 사실들은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 증인으로 채택된 조인원 경희학원 이사장을 대신해 경희대 의무부총장이 대리출석을 하겠다며 행안위에 전달한 대리출석 사유를 통해 알려지고 있다.

5일 행안위 소속 A의원실에 따르면 지난 달 24일 조인원 이사장이 오는 7일 열리는 국감 증인으로 채택되자 경희대 측은 경희대병원 김포 유치와 관련해 조 이사장에게 공식 보고가 이뤄지지 않아 조 이사장이 내용을 상세히 알지 못한다며 의무부총장의 대리출석을 지난 달 28일 행안위에 요청을 했고 의무부총장의 대리출석이 받아들여졌다.

경희대 관계자가 밝힌 대리출석의 구체적 사유는 “이사장에게 보고도 안 된 상태에서 김포시가 지난 6월30일 ‘경희대병원 김포 유치’를 발표했고 이사장은 언론 보도를 통해 이 같은 사실을 뒤늦게 알게 됐다. 이사회 승인도 받지 않은 사항이 언론을 통해 알려짐에 따라 실무진들이 몹시 곤혹스런 상황에 처하기까지 했다”는 것이다.

이 관계자는 또 “MOU 체결을 포함한 경희대병원 김포 유치 건이 이사회에서 부결될 가능성도 있음을 김포시에 분명히 밝히며 지난 6월30일 발표를 미뤄달라는 뜻도 전달한 바 있다. 저간의 사정이 이러하기에 의무부총장이 대리출석하는 게 보다 합리적”이라는 의사를 행안위에 전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김포시 관계자는 이에 대해 "국회 국정감사와 관련해 아직 파악된 게 없다. 지난 6월 브리핑 당시 진행사항 등 세부 내용을 파악해 보겠다"고 말했다.

한편 오는 7일 오전 10시 열리는 행안위 국감에는 경희대 의무부총장과 함께 아주대학교 법인인 대우학원 추호석 이사장도 증인으로 출석한다. 행안위 위원들은 이 자리에서 지자체의 대학병원 유치 추진 현황을 확인하고 지자체의 예산 낭비 우려 등에 대해 집중적인 질의를 벌일 계획이다. 이날 국감은 국회 홈페이지 ‘인터넷의사중계시스템’을 통해 생중계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