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제차 리스 보증금 35억 가로챈 30대 체포
외제차 리스 보증금 35억 가로챈 30대 체포
  • 김포타임즈
  • 승인 2020.10.13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DB

(김포=뉴스1) 정진욱 기자 = 경기 김포경찰서는 외제차 장기 임차보증금 명목으로 35억원을 가로챈 박모씨(30대)를 사기 혐의로 붙잡아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3일 밝혔다.

자동차 리스(장기 임차)업체 대표 박모씨는 2016년 6월부터 올해 7월까지 피해자 B씨 등 171명에게 자동차 리스 보증금 명목으로 35억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박씨는 인터넷에 광고글을 올려 소비자를 유인했다. 또 광고를 보고 온 피해자들에게 3000만~5000만원 정도의 보증금을 미리 주면 업체에서 매달 임차료 절반을 지원해 주겠다고 속였다. 박씨는 받은 보증금을 이용해 일명 '돌려막기'를 하다 일부 소비자들은 매달 지원하기로 한 임차료가 들어오지 않자 박씨를 고소했다.

박씨는 경찰 조사에서 "사기가 아니다"고 말하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박씨와 함께 일한 직원들도 박씨의 범행 사실을 알고 가담했는지 등을 수사하고 있다. 정성기 수사과장은 "현재까지 피해자만 171명이고, 앞으로도 피해자가 더 늘어날 수 있다"며 "사건 해결을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