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배달특급’, 올해부터 제대로 달린다
경기도 ‘배달특급’, 올해부터 제대로 달린다
  • 김포타임즈
  • 승인 2021.01.10 2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의 공공 배달 앱인 '배달특급'의 시범 서비스가 시작된 지난해 12월1일 오후 화성시내 한 음식점에서 점주가 앱을 통해 주문된 음식을 전달하고 있다. 배달특급은 이날부터 화성·오산·파주 3곳에서 시범 서비스를 시작했다. 2020.12.1/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경기=뉴스1) 송용환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역점정책 중 하나인 공공배달앱 ‘배달특급’이 올해부터 서비스 지역을 확대하면서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

배달특급은 사실상 독과점 체제를 형성한 배달앱시장을 공정경쟁으로 유도하고, 과도한 수수료와 광고비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위해 추진됐다.

3일 도에 따르면 지난해 12월1일부터 화성·오산·파주 3곳에서 배달특급 시범운영을 시작한 가운데 같은 달 27일 기준 총 가입회원 10만명을 넘겼고, 총거래액도 25억원을 기록하는 등 순조로운 출발을 하고 있다.

배달특급은 민간배달앱 대비 가맹점 수수료가 6~13% 저렴해 소상공인의 비용부담을 크게 줄여주는 것은 물론 소비자에게는 지역화폐 할인 등 다양한 혜택이 제공된다. 도는 올해 배달특급 운영 지역 확대를 위해 총 107억원이 담긴 새해 예산안을 지난해 경기도의회에 제출했고, 연말 본회의를 통과했다.

해당 예산은 ‘경기도형 POS프로그램 설치’(2만4000개소) 16억8000만원을 비롯해 ‘POS미보유 노후가맹점 단말기 설치’ 14억3600만원, ‘데이터 분석’ 5억7000만원 등에 사용된다. ‘POS’는 점포판매시스템을 말한다.

소비자들을 끌어들일 유인책으로 할인쿠폰 제공 등 ‘프로모션·마케팅’ 비용에는 가장 많은 26억5000만원의 예산을 책정했다. 도는 이 같은 예산을 바탕으로 올해 24개 시·군을 추가해 총 27곳으로 운영 지역을 확대한다.

1분기(5곳)에는 수원·김포·이천·포천·양평, 2분기(9곳)에는 안양·평택·군포·양주·구리·안성·의왕·여주·연천, 3분기(7곳)에는 용인·고양·남양주·의정부·광주·광명·하남이 합류할 예정이다. 올해 마지막인 4분기에는 시흥·동두천·가평이 참여하고, 나머지 부천·안산·과천·성남 4곳은 내년 상반기 중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

이 지사는 지난해 4월 민간배달앱의 수수료 인상 논란과 관련해 “모두가 어려운 시기, 특히 자영업자들의 고통이 극심한 이때 ‘배달의 민족’ 등 배달앱 업체들이 독점적 지위를 이용해 일방적 이용료 인상으로 과도한 이윤을 추구하며 자영업자들을 나락으로 내 몰고 있다”며 비판한 뒤 공공배달앱 개발을 추진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