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를 왜 막아"…경비원 폭행한 30대 경찰 출석일18일로 미뤄
"차를 왜 막아"…경비원 폭행한 30대 경찰 출석일18일로 미뤄
  • 김포타임즈
  • 승인 2021.01.16 1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DB

(김포=뉴스1) 정진욱 기자 = 경기 김포에서 아파트 경비원을 폭행해 중상을 입힌 30대 입주민이 변호사 선임 등을 이유로 경찰 출석일을 미뤘다.

16일 경기 김포경찰서에 따르면 폭행 혐의로 불구속 입건된 아파트 입주민 A씨(35)는 18일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경찰은 15일 오후 7시쯤 A씨를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었으나, A씨가 변호사 선임 등의 이유로 출석날을 요청해 18일 조사하기로 했다.

A씨는 11일 오후 11시 40분쯤 경기 김포시 장기동의 한 아파트 후문에서 경비원 B씨(60)와 C씨(58)를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아파트에 등록되지 않은 지인의 차량을 타고 입주민 전용 출입구로 들어가려 했고, B씨가 등록되지 않은 차량은 방문객용 출입구를 이용해 출입할 수 있다고 안내하자 조수석에서 내려 폭력을 행사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비원 B씨는 A씨에게 복부를 맞아 그자리에 쓰러졌고, 경비원 C씨는 A씨의 폭행으로 코뼈가 함몰되는 등 큰 부상을 입었다.

폭행 사건이 알려지자 아파트 입주민 200여 명은 A씨의 갑질을 강력히 처벌해 달라는 내용의 진정서를 제출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 조사 후 폭행 정도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