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5년 고양·양주·구리·의정부도시기본계획’ 경기도도시계획위 통과
‘2035년 고양·양주·구리·의정부도시기본계획’ 경기도도시계획위 통과
  • 김포타임즈
  • 승인 2021.09.26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고양 등 4개시에서 제출한 2035년 도시기본계획이 경기도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통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 뉴스1

(수원=뉴스1) 진현권 기자 = 올해 고양 등 4개시에서 제출한 2035년 도시기본계획이 경기도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통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도에 따르면 올해 고양·양주·구리·의정부시가 제출한 2035년 도시기본계획이 경기도 도시계획위원회 심의에서 조건부 의결됐다.

이 가운데 2035년 양주 도시기본계획안은 지난 4월 도 도시계획위 심의를 통과한 뒤 경기도 내부검토를 거쳐 6월 양주시에 승인통보됐다.

그러나 김포·동두천시가 제출한 2035년 도시기본계획안은 구체적인 사업계획 근거 제시가 필요하다며 재심의 의결됐다.

이를 내용별로 보면 도 도시계획위원회는 지난 4월 23일 회의를 열어 양주시가 제출한 2035년 도시기본계획에 대해 시가화예정용지의 일부 제척 등 조건을 부여해 통과시켰다.

시가화예정용지 29곳 중 봉양면 일원 등 9곳에 대해선 적정 판정을 내렸지만 나머지 남면 상수리 등 20곳에 대해선 제척하거나 조건부 의결했다.

2035년 계획인구도 당초 입안 시 제안된 55만9000명에서 50만4000명으로 5만5000명 감소했다. 기정 인구(2020년 도시기본계획-48만3000명)에 비해선 2만1000명 늘어났다.

도 도시계획위는 지난달 20일 회의를 열어 2035년 고양·의정부 도시기본계획을 조건부 통과시켰다.

2035년 고양도시기본계획은 Δ시가화예정용지 세부운영기준 마련 Δ도심 및 주거환경계획, 방재 및 안전계획 등 부문별 내용 및 실천전략 보완 등을 요구받았다.

도 도시기본계획위원회 심의를 통해 시가화예정용지는 19.170㎢(입안 40.509㎢), 인구규모는 126만명(입안 130만3000명)으로 각각 조정됐다.

이는 기정계획(2030년 도시기본계획)보다 인구는 4000명 늘어나고, 시가화예정용지는 21.330㎢ 줄어든 것이다.

2035년 의정부도시기본계획의 경우, 시가화예정용지를 2.606㎢(입안 3.657㎢)로 줄이고, 인구규모도 52만1000명(입안 53만명)으로 줄이는 조건으로 도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통과했다.

이는 기정계획(2020년 도시기본계획-52만명) 보다 인구는 1000명 늘어나고, 시가화예정용지는 0.02㎢ 줄어든 것이다.

도 도시계획위원회는 지난달 27일 회의를 열어 2035년 구리도시기본계획에 대해 심의한 뒤 도심 및 주거환경계획, 방재 및 안전계획 등 부문별 계획 내용 및 실천전략 보완 등을 조건으로 통과시켰다.

이에 따라 시가화예정용지는 2.277㎢(입안 2.618㎢), 인구규모는 23만5000명(입안 23만9000명)으로 조정됐다.

이는 기정계획(2020년 도시기본계획) 보다 인구는 2만명 줄어들고, 시가화예정용지는 0.439㎢증가한 것이다.

그러나 동두천시(8월20일 심의)와 김포시(8월27일 심의)가 제출한 2035년 도시기본계획은 재심의 의결을 받았다.

2035년 동두천기본도시계획(계획인구 14만5000명, 시가화예정용지 17.514㎢)의 경우, 주한미군반환공여구역 등 각 사업의 구체적인 사업 근거 제시 필요, 1~2인 가구 증가에 따른 주택수요 분석 자료 보완 등 수정을 요구받았다.

2035년 김포도시기본계획(계획인구 76만명, 시가화예정용지 48.860㎢)는 지역특성과 계획인구 등을 고려한 도시공간구조 재검토, 주택수요추정, 공급계획 분석내용 및 외국인저소득가구현황 보완 등을 요구받았다.

도 관계자는 "올해 도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조건부 통과한 시군 도시기본계 중 양주시에 대해선 지난 6월 승인통보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