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 과로사대책위 "기사·대리점·택배사 '3자 협의체' 구성해야"
택배 과로사대책위 "기사·대리점·택배사 '3자 협의체' 구성해야"
  • 김포타임즈
  • 승인 2021.09.27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서비스연맹 대회의실에서 열린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 기자간담회'에서 참석자들이 고인이 된 CJ대한통운 김포 장기대리점 소장에 대해 묵념하고 있다. 2021.9.27/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서울=뉴스1) 정혜민 기자 = 경기 김포시 소재 CJ대한통운 대리점장이 지난달 말 극단적 선택을 한 가운데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는 택배기사, 대리점, 택배사 원청이 모여 현장의 갈등을 해소하기 위한 '3자 협의체' 구성을 촉구했다.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는 27일 오후 1시 서울 서대문구 서비스연맹 회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입장을 표명했다.

이들은 "지난 사회적 합의와 생활물류법 제정의 교훈은 실질적 사용자인 원청, 즉 재벌 택배사들이 나서야 택배 현장의 문제가 해결되며 이들이 나서지 않으면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다는 것"이라며 원청인 택배사의 개입을 요구했다.

이어 "김포 장기대리점 소장의 사망 사건을 계기로 '을과 을의 갈등'이 주목받고 있다"면서 "정확히 말하면 하청 대리점인 '을'과 택배노동자인 '병'간의 갈등이며, 그 기저에는 택배산업의 구조적 문제가 자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박석운 한국진보연대 상임공동대표는 "일부 언론에서 마녀사냥을 넘어 택배노조를 악마화하며 문제의 본질이 전도되는 상황이 될 가능성이 있어 간담회를 준비했다"면서 "택배노조 악마화의 배경에는 원청인 CJ대한통운이 있다"고 비판했다.

한 언론에서 진경호 택배노조 위원장이 '주사파'라는 인터뷰 기사를 보도한 가운데 진 위원장은 "나는 주사파가 아니다"라면서 "보도한 기자와 인터뷰한 사람에 대해 법률 대응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택배노조는 오후 2시30분 긴급 중앙집행위원회를 열고 종합 대책안을 마련한다. 대책안에는 괴롭힘 등 불미스러운 일을 자행한 노조원에 대한 징계 회부를 비롯해 자정을 위한 방안이 담길 것으로 보인다. 노조는 최종 대책안을 오는 29일쯤 공개할 계획이다.

숨진 대리점 소장의 유족은 김포 장기집배점 소속 택배노조 택배기사 7명 등 택배노조원 총 13명을 명예훼손 및 모욕 등의 혐의로 김포경찰서에 고소했다. 소장은 유서에서 노조의 집단 괴롭힘을 호소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