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취한 20대 동료 여교사 강제추행 하려한 30대 교사 해임
술 취한 20대 동료 여교사 강제추행 하려한 30대 교사 해임
  • 김포타임즈
  • 승인 2021.11.02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DB

(김포=뉴스1) 정진욱 기자 = 술자리에서 동료 여교사를 강제로 추행하려 한 중학교 교사가 해임됐다.

2일 경기 김포교육지원청에 따르면 김포의 한 중학교는 최근 성고충심의위원회를 열고 강제 추행 혐의를 받고 있는 A씨(30대)를 해임했다.

A씨는 지난 9월 17일 경기 부천시 중동의 한 주점에서 술을 마신 후 교사 B씨(20대·여)를 자신이 거주하고 있는 오피스텔로 데리고 가 강제 추행하려 한 혐의를 받는다.

B씨는 A씨가 강제추행하려 하자 오피스텔에서 나와 112에 신고했다.

주점에서 술을 먹은 동료 교사는 A씨 등 3명이었으며, 1명은 먼저 귀가를 한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 여교사는 병가를 내고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김포교육지원청 관계자는 "지난달 28일 학교에서 성고충심의위원회를 열고 해당 교사를 해임 조치(계약해지)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