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값도 전셋값도 너무 비싸"…6년간 매년 57만명 서울 떠났다
"집값도 전셋값도 너무 비싸"…6년간 매년 57만명 서울 떠났다
  • 김포타임즈
  • 승인 2021.11.16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뉴스1

(서울=뉴스1) 이동희 기자 = 서울 아파트값이 치솟으면서 20~30대를 중심으로 '탈서울 현상'이 지속하고 있다.

16일 부동산 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가 국가통계포털의 국내 인구 이동 통계를 분석한 결과,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6년간 서울시민 341만4397명이 타지역으로 이주했다. 매년 평균 56만9000여명이 서울을 벗어났다. 올해도 지난 9월까지 43만4209명이 탈서울 행렬에 동참했다.

탈서울 현상은 20~30대에서 두드러졌다. 모든 연령대 가운데 서울을 떠난 20~30대 비중이 절반에 가까운 46%로 집계됐다. 그 중에서도 30대가 24.1%로 가장 높았다. 40대와 50대 비중은 각각 14.1%, 11.8%로 나타났다.

서울 주변 수도권 지역 중 하남시(92.8%), 화성시(55.5%), 김포시(45%), 시흥시(33.8%), 광주시(32.4%) 등의 인구 증가 속도가 높았다. 신도시나 택지지구 등 대규모 개발사업이 진행됐던 곳들이다.

리얼투데이 관계자는 "아파트값과 전셋값이 수년간 큰 폭으로 오르면서 직장인들이 월급 만으로 서울에서 보금자리를 찾기 어려워졌다"며 "수도권의 철도망과 도로가 대거 확충, 서울 접근성이 개선될수록 탈서울 현상은 가속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