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FC, 천안시축구단 제압하고 K3 첫 우승
김포FC, 천안시축구단 제압하고 K3 첫 우승
  • 김포타임즈
  • 승인 2021.11.27 1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포FC가 K3 정상에 올랐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김포FC가 후반 추가시간에만 두 골을 터뜨리는 기적을 연출하며 창단 후 첫 K3(3부리그) 우승을 차지했다.

고정운 감독이 이끄는 김포는 27일 천안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천안시축구단과의 2021 K3리그 챔피언결정전 2차전에서 2-2로 비겼다.

김포는 전반 28분 조주영에게 선제골, 후반13분 이예찬에게 추가골을 내주며 패색이 짙었으나 후반 추가시간에 정의찬과 박경록이 두 골을 넣으며 2-2로 비겼다. 24일 1차전을 1-0으로 이긴 김포는 1·2차전 합계 스코어 3-2로 정상에 올랐다.

정규리그를 2위로 마친 김포는 지난 20일 열린 챔피언십 플레이오프 2라운드에서 FC목포를 2-0으로 물리치고 챔피언결정전에 진출했다.

24일 챔피언결정전 1차전에서 윤민호의 결승골로 1-0 승리를 거둔 김포는 이날 2차전에서 후반 막판까지 0-2로 뒤지며 우승이 물 건너간 듯 했으나 추가시간에만 두 골을 넣으며 챔피언 자리에 올랐다.

이로써 2013년 김포시민축구단이라는 이름으로 창단한 김포는 창단 후 첫 우승을 거두게 됐다. 올해 초 법인 등록을 마친 김포는 최근 K리그2 진출을 선언 했으며, 내년 1월 한국프로축구연맹 총회의 승인 절차만을 남겨두고 있다.

1차전 패배로 반드시 골이 필요한 천안이 초반부터 김포를 강하게 몰아쳤다.

줄기찬 공격을 펼친 천안은 전반 28분 행운의 선제골을 터뜨렸다. 천안 심동휘가 스로인한 공이 김종석과 조주영을 거친 후 김포 수비수 이용의 머리로 향했다. 그러나 이용이 골키퍼에게 연결하려던 헤더 패스가 골 지역 왼쪽으로 쇄도하는 조주영의 발 앞에 떨어졌다. 조주영이 이 공을 침착하게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해 골망을 갈랐다.

천안은 0-1로 뒤진 후반 11분 수비수 이용을 빼고 공격수 한의혁을 투입했다. 교체 카드를 통해 상대의 허점을 공략하겠다는 계산이었다.

그러나 천안은 후반 13분 추가골로 김포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윤용호가 오른쪽에서 올린 코너킥을 반대편에 있던 동료가 헤더로 연결했고, 문전에 있던 이예찬이 오른발로 차 넣었다. 합계 스코어 2-1로 앞선 천안은 한 골을 허용하더라도 우승할 수 있는 상황이 됐다.

우승을 위해서는 두 골이 필요한 김포가 후반 추가시간에 기적을 연출했다. 정의찬이 이날 첫 골을 성공시켰다. 하지만 추가시간도 2분이 채 남지 않은 상황이었다. 하지만 이 짧은 시간에 기적적인 골이 나왔다. 박경록이 또 한 골을 추가한 것이다.

이미 주어진 추가시간 5분은 모두 흐른 상황이었다. 주심이 다시 경기를 재개했고, 천안이 마지막 공격을 펼쳤지만 더 이상 골은 나오지 않았다. 결국 김포가 극적으로 우승 트로피를 차지하게 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