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여성이 '과외 제자' 쉼터 중학생 성적학대·불법촬영
30대 여성이 '과외 제자' 쉼터 중학생 성적학대·불법촬영
  • 김포타임즈
  • 승인 2022.04.29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DB

(인천=뉴스1) 박아론 기자 = 청소년 쉼터에서 생활하던 중학생을 3개월에 걸쳐 성적 학대하고 불법 촬영까지 한 30대 여성이 검찰에 넘겨졌다.

경기 김포경찰서는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30대 여성 A씨를 구속 송치했다고 29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0월부터 올 1월까지 인천과 김포 일대에서 중학생 B군을 수차례에 걸쳐 성적 학대하고 불법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 A씨는 과거 B군을 과외수업 하면서 알게 됐으며, 쉼터에서 생활하던 B군을 유인해 범행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B군이 쉼터를 열흘 넘게 벗어나 A씨와 부적절한 관계를 맺은 사실을 파악한 B군의 부모의 신고로 경찰에 붙잡혔다.

A씨는 B군에게 "학교에 다니지 말고, 거짓말을 해서 부모와 거리를 둬라" "부모에게 친권을 포기하라고 해라" 등 지시를 내려 정서적으로 학대하기도 한 것으로도 전해졌다. B군의 부모는 B군이 쉼터를 비운 사실을 알리지 않은 쉼터 관계자도 경찰에 고소한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