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안전관리, 인천교통공사 'A'…김포골드라인·서울교통공사 'C'
철도안전관리, 인천교통공사 'A'…김포골드라인·서울교통공사 'C'
  • 노컷뉴스
  • 승인 2022.06.29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핵심요약
국토부·한국교통안전공단 '2021년도 철도안전관리 수준평가'
인천교통공사 90.35점 최초 A등급 획득…4년 연속 1위
올해 첫 평가 김포골드라인 예산집행율 낮고 전반적 이해도 부족으로 최하위
서울교통공사, 사고 지속 증가로 C등급
박종민 기자
박종민 기자

철도안전관리 평가 결과 인천교통공사는 최초로 A등급을 받은 반면, 서울교통공사와 김포골드라인은 C등급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와 한국교통안전공단은 29일 국내 22개 철도운영자와 철도시설관리자를 대상으로 시행한 '2021년도 철도안전관리 수준평가' 결과를 발표했다.
 
철도안전관리 수준평가는 철도 안전관리 실태 점검을 위해 2018년부터 시작됐으며, 사고지표 35점, 안전투자 20점, 안전관리 45점 등 3개 항목에 대해 평가한다.
 
이번 평가 결과 22개 철도운영자의 평균 점수는 86.35점, B 등급으로 나타나 2020년 85.24점, 2019년 81.54점, 2018년 77.10점 등 4년 연속 안전관리 수준이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3년 연속 1위를 기록했던 인천교통공사는 올해 90.35점으로 최초로 A등급을 받았다. 사고지표와 안전투자 항목이 모두 만점을 기록했고, 안전관리에서도 우수한 점수를 얻었다.
 

반면 2019년 개통 후 이번에 처음 수준평가를 받은 김포골드라인은 78.74점으로 최하위에 머물렀다. 사고지표는 양호했지만 안전분야 투자 예산 집행실적이 32%(전체평균 95.3%)로 가장 낮았고, 안전관리에서도 경영진과 현장업무종사자의 안전 규정·비상대응체계·열차운행 등에 대한 전반적 이해도와 인식이 부족하다고 평가 돼 C등급을 받았다.
 
서울교통공사는 철도안전사고와 운행장애, 사상자 수의 지속적인 증가로 사고지표에서 최하위 점수를 기록했고, 안전분야 투자 예산 집행실적도 81%로 저조했다. 다만 안전관리 항목에서 3위에 오르는 등 79.27점을 기록했으나 등급은 지난해보다 한 등급 상승해 C등급을 받았다.
 
한국철도공사와 인천국제공항공사, 국가철도공단 등 19개 기관은 B등급을 기록했다.
 
국토부와 한국교통안전공단은 A등급을 받은 인천교통공사를 '철도안전관리 최우수 운영자'로 지정하고 인증서를 수여했다.
 
반면 김포골드라인에는 타기관의 우수사례를 공유하는 등 평가결과 향상을 위한 컨설팅을 제공하며, 서울교통공사 등 하위 12개 기관에 대해서는 철도안전법, 안전관리체계 등에 관한 맞춤형 교육을 시행해 수준을 높일 계획이다.
 
국토교통부 임종일 철도안전정책관은 "수준평가 결과가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는 것은 전반적인 철도안전 수준이 향상되고 있다는 좋은 신호"라며 "철도운영자 등이 수준평가 결과 나타난 취약점들을 보완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도울 계획"이라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CBS노컷뉴스 이준규 기자 findlove@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Tag
#중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